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0

여행 셋째날 밀라노 시내와 라스칼라 극장 공연 후기 1. 여행 셋째 날 여행 셋째날 친퀘테레에 도착하자마자 낮술을 마시고, 가방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가방 찾느라 사실상 구경한 곳이 없다. 여행자들은 멋진 해안선을 따라 트레킹을 하는데 우리는 가방을 찾아 헤매고 돌아다녔을 뿐이다. 다섯 개의 마을을 찾아간 이유도 순전히 가방을 찾기 위해서였다. 결국 가방을 찾지 못한 남편은 여전히 마음이 울적했다. 그래도 친퀘테레의 상징과 같은 사진 한 장을 찍고 가야 하니 아침 일찍 마을을 걸었다. 어릴 적에 보았던 영화 "리플리"의 한 장면 같은 모습이다. 2. 밀라노 시내 오늘 일정은 이탈리아 여행 준비하면서 가장 처음 정했던 라, 스칼라 극장의 공연을 보러 가는 날이다. 이 빨간 극장에 매료돼서 티켓을 구매해놓고 보니 밀라노에서 4일이나 있게 되어 취소할까도 했었지.. 2022. 11. 18.
친퀘테레 여행 리오마조레 그리고 에피소드의 서막 1. 친퀘테레 (Cinque Terre) 여행 여행 첫날 새벽 4시 메뉴판 공부에 충격적인 음식값을 딛고 일어난 우리는 아침 일찍 친퀘테레(Cinque Terre)를 가기 위해 기차를 탔다. 국내 항공사 여행 설문조사에서 죽기 전에 꼭 가고 싶은 여행지 1위였던 곳으로 지중해가 보고 싶다고 얘기한 남편을 위해 내가 야심 차게 준비한 곳이다. 밀라노 기차역을 출발해 3시간을 달렸다. 몬테로소 알 마레(Monterosso al Mare)에 도착한 뒤 친퀘테레 다섯마을을 오갈 수 있는 기차표를 샀다. 마을 기차표는 우리가 생각하는 기차역 데스크가 아닌 기차역 안에 기념품 파는 가게 안에서 구매해야 한다. 또한, 마을 기차권 1일권은 24시간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고, 그 날의 밤 11시 59분까지만 사용할 수 .. 2022. 11. 18.
이탈리아 기차타고 밀라노에서 친퀘테레 가는 방법 1. 여행 둘째 날 오늘은 친퀘테레로 떠나는 날이다. 라 스칼라 공연을 보기 위해 밀라노에서 4일이나 있게 된 우리는 밀라노 근교 친퀘테레에서 1박을 하기로 했다. 친퀘테레에서 1박을 지내고 밀라노의 같은 숙소로 돌아와서 또 하룻밤을 묵기로 했는데 집주인이 제일 큰 캐리어를 보관해 주신다고 했다. 예전에는 근교로 여행을 떠날 때에는 큰 가방은 기차역 유료 보관함에 맡겨두고는 했었는데 집주인에게 맡기면 돈도 절약되고 기차역까지 끌고 가지 않아도 되니 1석2조다. 해외여행을 다니면서 터득한 것 중 하나는 바로 큰 짐가방을 맡기는 요령이다. 2. 이탈리아 기차 이탈리아 기차는 트랜이탈리아와 이딸로가 있는데 밀라노에서 친퀘테레까지는 트랜이탈리아만 운영한다. 그 외에 밀라노에서 베니스, 베니스에서 피렌체 등은 이.. 2022. 11. 18.
여행 첫날 밀라노 미슐랭 레스토랑 그리고 시차의 함정 1. 여행 첫날 여행 첫날은 밀라노에서 시작했다. 오후 4시에 도착한 우리는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공항 픽업 서비스를 이용해서 숙소에 도착했다. 타지에서 한국인을 만난다는 것은 언제나 기쁜 일이다. 운전기사님과 공항에서 만나 밀라노 시내까지 들어가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한국이 싫어서 제대하자마자 이탈리아로 떠났고, 이탈리아에서 똑같이 한국이 싫어 이곳으로 온 아내분과 결혼했다고 한다.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시절을 견뎌낸 대단하신 분들이다. 나는 항상 생계를 걱정하면서 살아왔는데 이런 이야기를 들어보면 세상에는 정말 용기 있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어느새 밀라노 숙소에 도착했다. 다음날 친퀘테레에 가기 위해 밀라노 기차역에서 도보 10분 이내에 있는 숙.. 2022. 11. 18.